박정환 하세배 2연패, 커제에겐 흑번 첫승
박정환 하세배 2연패, 커제에겐 흑번 첫승
[하세배]
  • 오로IN|2019-02-02 오후 08: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박정환 9단이 하세(賀歲)배를 2연패했다.

2일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시 조이파크 관광객센터에서 벌인 2019 CCTV 하세배 한ㆍ중ㆍ일 바둑쟁탈전 결승에서 박정환 9단이 중국의 커제(柯潔) 9단에게 281수 만에 흑 7집반승했다.

중반까지 승리확률 90%에 육박하는 압도적인 우세를 구축한 박정환은 후반으로 접어들며 커제의 거친 반격에 휘말려 흔들렸다. 결국 덤을 견딜 수 없는 형세가 되었지만 종국 직전 집중력이 떨어진 커제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찔러 승리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다. 이 바둑을 바둑TV에서 해설한 이희성 9단은 “프로의 맹점이라고 할까, 착각하기 쉬운 곳이지만 커제 9단의 이런 실수는 10년 만에 한번 나올까 말까하는 실수다.”라고 했다.

▼ 백1(실전 226)이 커제의 실수. 박정환이 흑2에 두는 순간 백은 본체와 끊겨 살아갈 길이 없어졌다. 커제는 자신의 실수가 너무 어처구니 없다고 생각했는지, 손으로 자신의 따귀를 수차례 때렸다.


▲ 새해 들어 주요 국내기전에서 잦은 패배를 보이면서 불안한 모습을 보인 박정환이었지만 심기일전해 하세배를 훌륭하게 치러냈다.


이번 승리는 박정환으로선 흑으로 이겼다는 데서도 의미가 있다. 커제와 치른 18번의 공식대국에서 10번 승리했지만 흑을 들고 이기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커제의 백번은 워낙 강하다고 정평이 나 있었다.

한ㆍ중ㆍ일 대표 기사 3인이 역토너먼트 방식으로 우승자를 가린 이번 대회는 대진 추첨을 통해 1월 31일 박정환과 커제의 맞대결을 시작으로 막을 올렸다. 박정환은 1국에서 커제에게 277수 만에 백 1집반패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지만 2국에서 일본 시바노 도라마루(芝野虎丸) 7단에게 185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부활, 커제와 결승에서 대결할 수 있었다.

▲ 한국랭킹 1위(오른쪽)와 중국랭킹 1위의 대결이었던 2019 CCTV 하세배 한ㆍ중ㆍ일 바둑쟁탈전 결승.


2019 CCTV 하세배 한ㆍ중ㆍ일 바둑쟁탈전은 TV바둑아시아선수권과 같은 방식인 1수당 30초 초읽기와 고려시간 1분 10회가 주어졌다. 우승 상금은 80만 위안(약 1억 3200만원), 준우승 상금은 40만 위안(약 6600만원), 3위 상금은 20만 위안(약 3300만원)이다.

중국 국내기전으로 열렸던 하세배는 2014년부터 한ㆍ중ㆍ일 초청전으로 확대됐다. 2014년 중국의 스웨(時越) 9단, 2015년 중국의 퉈자시(柁嘉熹) 9단, 2016ㆍ2017년 중국의 커제 9단이 우승했고, 지난해에는 박정환 9단이 우승을 차지하며 처음으로 한국에 우승을 가져왔다.


대진표 상하좌우 이동하며 볼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목록
댓글쓰기














확인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400바이트)
고요한돌|2019-02-09 오후 3:14:00|동감 0
동감 댓글
우리 정환이 잘했다. 그리고 빨리 1등 되찾아라. 아직은 니가 밀려날 때가 아니잖아. 더욱 더 분발해서 3년 이상은 버텨야 한다. 아재의 간절한 소원이다. 응씨배는 먹고 내려와라.
바둑정신|2019-02-08 오후 10:14:00|동감 0
동감 댓글
모두들 매우 기뻐합니다 - 바둑팬평의회
로또다|2019-02-06 오후 8:31:00|동감 1
동감 댓글
중국바둑계는 바둑문화를 망친 꼬제제에게 자격정자2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을
로또다|2019-02-06 오후 8:29:00|동감 1
동감 댓글
커제 꼴도보기 삻다
로또다|2019-02-06 오후 8:27:00|동감 1
동감 댓글
대갈통을
로또다|2019-02-06 오후 8:24:00|동감 2
동감 댓글
어다서 양아치짓을 꼬제제한놈
로또다|2019-02-06 오후 8:23:00|동감 1
동감 댓글
인간쓰레기 안국현에게도 탁자 꽝꽝쳐서 혼을빼 떡수유발시키하더니 중국바둑계의 수치다.
foxair|2019-02-05 오전 11:19:00|동감 2
동감 댓글
어떻게 공식 기전에 대국자가 마주 않은 상황에서 광대처럼 스스로 따귀 때리고 바둑돌을 집어던지는 행위를 할 수 있나? 상대 대국자는 물론 많은 시청자가 보고 있는 상황인데.. 코흘리개 어린애도 아니고 노름판 돈을 잃은 인간의 추태와 다를 바 없다. 예술이든 스포츠든 분명 이건 상식 밖의 몰지각한 비매너 행위! 세계 바둑계 단체가 존재한다면 징계를 내릴 수 있어야 정상인데..
reply 그대는천사 박정환이 약간 연배인가? 담에만나면 따끔하게 훈계해줘야할듯...허긴 인터넷 바둑지고나서 쌍욕하고 가는 못난 놈도 있더군요.
2019-02-05 오후 7:42:00
킬러의수담|2019-02-04 오후 4:40:00|동감 0
동감 댓글
백의 패착으로 지목된 226수 직전에
225수로 우상에 받아주지 말고
바로 우중앙을 잡았으면 계가가 어찌되나요.
그것도 박정환이 반집이라도 남길것 같은데요.
더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