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에 잘하면 되죠!
[사진한조각]
  • 이슬(한국바둑고)|2019-08-07 오후 09: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스트레스를 풀러 볼링장으로~!

패배의 아픔을 볼링으로 씻었다. 이기고 지는 것은 전장에서 늘 있는 일이다. 진 기억은 빨리 잊어야 한다.

볼링장은 재충전의 공간이었다. 6일 한국여자바둑리그에서 부안 곰소소금에 1-2로 진 사이버오로 팀은 대국이 끝난 뒤 곧장 볼링장으로 향했다. 핀을 쓰러뜨리는 데 집중하며 패배의 아픔을 잠시 잊은 감독과 선수들은 웃음꽃을 피웠다. 볼링 솜씨가 프로들은 아니었지만 왕년에 한가닥했을 법한 실력들을 뽐냈다. 이날 EDGC의 권주리 선수도 볼링게임에 함께했다.

▲ '이번에는 반드시 스페어처리 성공을~.' (장혜령 선수)


▲ 이거 정가운데로 가는 거 같은데...! (최정 선수).


▲ 스트라이크~~!! (최정 선수).


▲ 대기시간이 지루하니까 그동안 탁구합시다! (문도원 감독(왼쪽)과 최정 선수).


▲ 권주리 선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목록
댓글쓰기














확인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400바이트)
흑기사270|2019-08-08 오후 3:41:00|동감 0
동감 댓글
캬 ~~ 권주리양, 볼링 잘 치나요 ??
大竹英雄|2019-08-07 오후 9:51:00|동감 0
동감 댓글
오로팀 선전 기대해봅니다.
더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