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포스코케미칼, 서울 사이버오로 꺾고 플레이오프 진출
1주전 조혜연-3주전 김제나 승리합작, 27~29일 서귀포 칠십리와 3번기
[여자리그]
  • 여자리그|2019-08-24 오후 05: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포항 포스코케미칼> 김제나. 정규리그의 불운을 이 한 번의 승리로 말끔하게 청산했다.

8월 24일 오전 10시 포스트시즌 첫 경기, 이영신 감독의 <포항 포스코케미칼>과 문도원 감독의 <서울 사이버오로>의 준플레이오프전 1~3대국이 펼쳐졌다. 4위 팀이 먼저 1국(장고대국) 오더를 공개해야 하는 불리한 조건 때문에 <포항 포스코케미칼>로서는 괴로운 승부.

<포항 포스코케미칼>은 ‘세계의 원톱’ 최정과 맞대결을 피하는 고육지책으로 에이스 조혜연을 3국으로 돌렸는데 공개된 1, 2국(앞쪽이 서울 사이버오로) 장고대국 최정(흑 1주전 10승 무패)-강지수(백, 2주전 6승 8패), 속기1국 강다정(백, 2주전 8승 6패)-김제나(흑, 3주전 1승 3패)의 오더를 보면 1, 2국을 다 쓸어 담고 최종3국을 없애겠다는 문도원 감독의 전략이 들어맞은 것 같았다(최종3국은 1, 2국의 결과가 1승 1패일 때, 대국개시 10분 전에 출전선수 오더를 제출하고 20분 뒤에 이어진다).

바둑TV 해설진(진행-장혜연, 해설-백홍석)이 주목한 하이라이트는 강다정-김제나의 속기1국. <포항 포스코케미칼>로서는 정규리그에서 단 한 판의 패배도 허용하지 않은 다승왕 최정이 장고대국에 출전했기 때문에(강지수의 승리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생각할 때) 어떻게든 조혜연이 대기하고 있는 최종국으로 끌고 가려면 반드시 속기1국을 잡아줘야 하는데 그동안 정규리그에서 보여준 강다정, 김제나의 성적을 볼 때 강다정 쪽으로 많이 기운다.

▲ 정규리그 내내 불운의 눈물을 흘리며 절치부심했다. 단 한 번의 승리로 미운 오리새끼에서 백조로 변신한 김제나.


대국의 흐름은 예상대로 강다정이 주도했다. 우변 흑의 실리를 최소한으로 허용하면서 막강한 세력을 구축한 강다정이 확실하게 우세를 굳힌 상황, 좌변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좌변 실랑이 중 백이 흑 한 점을 따내면 승리가 확정되는 장면에서 좌상귀 쪽으로 늘어나가 심각한 변화가 일어났다. 백이 좌하귀 본진과 안전하게 연결될 수 있는 곳에서 한 수 늘어진 패의 공방이 벌어졌고 백 쪽에 최악의 결과로 마무리됐다. 유력한 팻감을 외면하고 끝내기에 불과한 하변을 치받았을 때 흑이 좌변 패를 해소하면서 순식간에 형세역전. 종반은 당황한 강다정이 자멸에 가까운 수순을 밟아 패배의 나락으로 추락했다. 예상에 없던 중앙 흑의 집이 크게 불어나서는 승부 끝. <서울 사이버오로>를 포스트시즌까지 이끌어온 강다정으로서는 통한의 역전패였고 연패의 불운에 눈물을 흘리며 괴로워했던 김제나는 단숨에 팀을 구원한 일등공신이 됐다.



1승 1패의 상황에서 이어진 최종 속기2국은 불리한 조건 때문에 에이스를 최종국으로 돌리는 고육지책을 쓸 수밖에 없었던 이영신 감독이 바라던 구도. 장혜령(흑, 3주전 3승 5패)-조혜연(백, 1주전 10승 4패)의 속기2국에서 에이스는 감독의 기대에 완벽하게 부응했다. 조혜연은 결정국에 나선 긴장감으로 잔뜩 굳어있는 장혜령을 강하게 압박해 기선을 제압했고 중반 이후 우상 쪽 흑 대마를 몰아쳐 승세를 굳혔다. 장혜령도 좌하귀에 침투해 패를 결행하는 등 최선을 다해 버텼으나 중앙에 막강한 두터움을 구축한 조혜연의 파상공세를 견디지 못하고 돌을 거두었다. <포항 포스코케미칼>과 <서귀포 칠십리>의 플레이오프 3번기는 27~29일 속개된다.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는 2019 한국여자바둑리그는 8개 팀이 더블리그(14라운드)로 정규리그를 치러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상위 4개팀을 가려낸 후 스텝래더 방식으로 챔피언을 가린다. 우승상금은 5000만원, 준우승상금은 3000만원이다.

▲ 먼저 오더를 공개해야 하는 4위옵션 때문에 <포항 포스코케미칼>이 불리한 싸움. 장고대국 1주전 최정(흑)-2주전 강지수(백).


▲ 2주전 강다정(백)-3주전 김제나(흑)의 속기1국. 여기서 승리하는 팀이 플레이오프전에 진출할 것이라는 관전자들의 예상은 그대로 들어맞았다.


▲ 강다정이 우세할 것이라는 예상도 맞아떨어지는 것 같았는데..


▲ 승리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 강다정의 치명적인 실착이 나왔다. 형세역전.


▲ <서울 사이버오로>를 포스트시즌에 진출시킨 강다정(왼쪽)의 믿기 어려운 역전패. 아쉽다.


▲ 장고대국의 승자는 역시 최정. 11승 무패로 2019 한국여자바둑리그 마감.


▲ 강지수도 선전했다. 대국 초반 우상 쪽 흑의 세력을 깨뜨리며 승부의 균형을 잡았고 종반까지 팽팽하게 버텼으나 아쉽게 분패.


▲ 1승 1패의 상황에서 최종국으로 이어지면 <포항 포스코케미칼>의 절대우위로 처지가 바뀐다. 초반은 장혜령도 잘 버티는 것 같았는데..


▲ 중반 이후, 에이스를 뒤로 돌리는 고육지책을 시도한 이영신 감독이 회심의 미소를 지을 결과가 나왔다. 조혜연 완승.


▲ 최종국에서 초조하게 기다렸다. 조혜연, <포항 포스코케미칼>의 플레이오프 진출 결정!


○● 웃음과 눈물이 교차했던 날 (☞클릭!)
○● 2019 한국여자바둑리그 홈페이지 바로가기 ☜ 클릭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목록
댓글쓰기














확인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400바이트)
푸른나|2019-08-24 오후 7:17:00|동감 0
동감 댓글
왕천싱 조혜연이면 강다정이 이기기 힘든 오더인데... 출전하지 않은건 의외이긴 하네요. 강지수도 강자긴 하지만 최정을 붙인 것도 좀 의외고. 결론적으로는 오더로 보면 결과도 좀 의외네요 ^^
윤실수|2019-08-24 오후 5:36:00|동감 0
동감 댓글
왕천싱이 빠지고도 이겼네!
더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