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 여자기사 최초 20위권 내 진입
최정, 여자기사 최초 20위권 내 진입
12월도 박정환, 한국 1위
[한국랭킹]
  • 오로In|2019-12-05 오후 05: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여자기사 최초로 20위권 안으로 들어온 최정 9단(왼쪽)과 마지막달 한국랭킹 1위를 지켜낸 박정환 9단.

여자바둑계를 천하통일 한 최정 9단이 여자기사 최초로 한국랭킹 20위권에 들어왔다.

궁륭산병성배 세계여자바둑대회 3연패, 하림배 여자프로국수전 3연패를 달성해 여덟 계단 상승한 17위가 되면서, 여자기사 최초로 20위 안에 진입했다. (이번 랭킹에 반영되진 않지만 지난 12월3일엔 제2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에서도 우승했다.) 오유진 7단은 네 계단 하락한 94위를 기록했다.

박정환 9단과 신진서 9단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유난히 정상 교체가 잦았던 2019년이었는데 마지막달의 1위는 박정환 9단이었다. 2019년 랭킹 1위는 박정환과 신진서가 각각 여섯 차례씩 나눠가졌다.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1위에 오른 박정환은 11월 한 달 동안 2019-2020 KB바둑리그에서 4승 1패를 기록해 랭킹점수 10031점으로 정상을 지켰다.

2위에 랭크된 신진서 9단은 KBS바둑왕전 결승 진출 등 7승 1패로 랭킹점수를 8점 끌어올리며 10026점으로 박정환 9단과의 격차를 5점차로 좁혔다.

10위권 내에서는 랭킹 변화가 없었다.

천적 박정환 9단에게 첫 1승을 챙긴 변상일 9단이 3위에 이름을 올렸고, KBS바둑왕전 결승에 2회 연속 오른 신민준 9단이 4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이동훈ㆍ김지석ㆍ박영훈ㆍ강동윤ㆍ이지현 9단, 안성준 8단이 5~10위에 자리했다.

100위권 내에서는 KB바둑리그 수려한 합천팀에서 활약 중인 박종훈 3단이 스무 계단 상승한 94위에 올라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박종훈 3단과 함께 KB바둑리그에서 팀을 1위에 올려놓은 박상진 4단이 랭킹점수 74점으로 가장 많은 점수를 얻으며 53위를 차지했다.

2009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새로운 한국랭킹은 레이팅 제도를 이용한 승률기대치와 기전 가중치를 점수화 해 랭킹 100위까지를 발표한다.

[한국기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목록
댓글쓰기














확인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400바이트)
econ|2019-12-11 오후 7:52:00|동감 1
동감 댓글
박지은 선수는 남자들을 제치고 농심배 대표가 된 적이 있으니 최정 이상 가는 업적이다. 최정이 농심배 예선을 통과하긴 사실상 어렵기에..
최강한의사|2019-12-06 오후 5:04:00|동감 0
동감 댓글
이 표현이 좀 그렇긴 하네요.

루이9단은 16위까지 간 적이 있네요. 물론 전성기 지난 다음이지만 그 때부터 한국랭킹이 매겨졌었나봐요.
2005년도 찾아보시면 계속 20위권에서 왔다갔다 하면서 저기까지 간 기록이 있습니다.

조혜연9다는 30위권
박지은9단은 40위권까지는 갔었습니다.

물론 기사에 있듯이 2009년 이후의 랭킹 제도에는 없었다는 거죠.
reply 봉수워너비 최강한의사님 정말 중요하고 멋진 지적을 해주셨습니다. 바둑티브이 생기고 바둑리그 초창기부터 본 분들은 루이 박지은 조혜연 랭킹 승수 우승 기록 어지간히들 챙겨 봣을 거에요^^
2019-12-06 오후 9:52:00
reply 최강한의사 생각해보면 데이터가 다 있을텐데 노력만 한다면 과거 선수들의 랭킹도 작업을 할 수 있을텐데 말이죠...

루이9단이 국수위 딸 때 즈음에는 현재로 몇 위 정도 해당했을지도 참 궁금하긴 합니다.
2019-12-06 오후 5:09:00
김종혁|2019-12-06 오후 3:29:00|동감 0
동감 댓글
그런데 여자기사최초 20위권 이내에 드는 프로기사는 최정이 아니라 2000년대의 박지은, 조혜연 두 사람 중 하나인데요.?? 그렇다고 최정만 최초만 보는건 아닌데...
soundjjang|2019-12-05 오후 8:23:00|동감 0
동감 댓글
음. 박정환 사범님이랑 최정이랑 잘 어울리네요.
더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