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돌파 박정환, 통산 다섯 번째 상금왕 등극
10억 돌파 박정환, 통산 다섯 번째 상금왕 등극
7억 넘게 번 신진서 2위, 4억 5000 넘은 최정 3위 올라
[바둑계동정]
  • 오로IN|2020-01-03 오후 11: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다섯차례 연속 상금왕에 오른 박정환.

박정환 9단이 2년 연속 상금왕에 올랐다.

2019년 10억 여원을 벌어들인 박정환이 2013ㆍ2015ㆍ2017ㆍ2018년에 이어 통산 다섯 번째 상금왕에 등극했다고 한국기원이 발표했다.

지난해 박정환은 월드바둑챔피언십과 춘란배ㆍ하세배ㆍ세계페어바둑 최강위전 우승 등 세계대회에서 6억 5500여 만원이 넘는 수입을 올렸다. 이 밖에 KB리그와 중국 갑조리그에서 활약하며 2억 5000만원을 상회하는 상금을 획득했고 용성전과 바둑TV배 우승 등 국내대회에서 7700만원, 인터넷대회에서 1100만원의 수입을 보태며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상금 획득 10억을 돌파했다.

상금랭킹 2위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신진서 9단 몫이 됐다.
신진서는 TV바둑아시아 우승과 바이링배 준우승 등 세계대회에서 1억 7400여 만원, GS칼텍스배ㆍKBS바둑왕전ㆍ맥심커피배 우승 등 국내대회에서 1억 7200여 만원, KB리그와 중국 갑조리그에서 3억원 넘는 상금을 벌어들이며 7억 1700여 만원의 상금을 벌어들였다. 2018년 처음 상금 5억을 넘었던 신진서는 지난해 7억이 넘는 수입으로 2019년을 알차게 마무리했다.

▲ 최정 9단(왼쪽)과 박정환 9단.


3위는 4억 5100만원의 상금을 차지한 최정 9단에게 돌아갔다.
최정은 지난해 궁륭산병성배ㆍ오청원배ㆍ황룡사배ㆍ천태산배 우승과 센코배 준우승 등으로 세계대회에서 2억 4600여 만원을 획득하는 등 4억 5000만원이 넘는 수입으로 국내 여자기사 최초로 연 상금총액 4억을 넘어섰다. 상금 순위도 2018년 4위에서 3위로 한 계단 끌어올렸다.

이 밖에 김지석ㆍ신민준ㆍ이동훈 9단이 2억 넘는 수입으로 4∼6위에 이름을 올렸고, 오유진 7단이 1억 9800만원으로 7위, 상금 수입으로만 1억을 넘은 변상일ㆍ박영훈ㆍ강동윤 9단이 8∼10위에 올랐다.

11위에 오른 박하민 7단이 1억 800여 만원을 버는 등 11명이 상금으로만 1억원 넘게 손에 쥐며 억대 소득자 대열에 합류했다. 억대 수입자가 2018년 16명에서 11명으로 준 것은 매년 봄에 개막했던 KB리그가 올 시즌부터 가을 개막으로 변경된 것이 크게 영향을 미쳤다.

[PHOTO | 한국기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목록
댓글쓰기














확인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400바이트)
킬러의수담|2020-01-05 오후 7:37:00|동감 0
동감 댓글
밀리언클럽 열한명중 여덟명이 중국리거네.
reply 킬러의수담 혹시오유진은 여중리그?
2020-01-05 오후 7:41:00
다정아비|2020-01-04 오후 5:22:00|동감 0
동감 댓글
아무리 봐도 최정 구단 옆은 박정환 구단인데 ㅎㅎ~
reply 도우미A 감사합니다.
2020-01-06 오전 12:15:00
스나이퍼II|2020-01-04 오전 8:12:00|동감 0
동감 댓글
자기 분야에서 랭킹 10위가 1억 조금 넘는 수입밖에 안되니 바둑이 점점 사양길로 갈수 밖에 없네
더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