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람/지지옥션배 우승 결정한 김민서
이사람/지지옥션배 우승 결정한 김민서
월간바둑 인터뷰
[언론보도]
  • 이영재(월간바둑)|2020-05-16 오후 10: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월간바둑 2020년 4월호 기사입니다. 이영재 기자가 인터뷰했습니다.

대구소녀 김민서,
“역전 우승한 여자 영재 팀처럼,
대구도 코로나19 잘 이겨내길!”


“한화생명배 우승자가 있는데 상대가 되겠어?”
“그렇겠죠? 아무래도 비슷한 또래에선 남자가 더 세니까.”

‘미스 매치’라는 얘기까지 들었던 기획이었다. 올해 지지옥션배는 신사 팀이 크게 힘을 내면서 아마추어와 프로기사 모두 숙녀 팀에 완승을 거뒀다. ‘반상의 월화드라마’가 너무 일찍 종영하는 바람에 이벤트 매치로 만든 ‘여자 영재vs남자 영재 3:3 대항전’ 또한 남자 영재 팀의 압승이 점쳐졌다. 김민서(13·성서초 6)가 등장하기 전까지는 말이다.

뚜껑을 열자 예상대로 남자 영재의 막내 주현우(10) 어린이가 2연승을 질주하며 싹쓸이 3연승을 눈앞에 뒀다. 하지만 그때 등판한 여자 영재 팀의 주장 김민서는 ‘클래스’가 달랐다.

연구생 6조로 여자 서열 2위인 김민서는 문경새재배 초등최강부 우승을 차지한 전력이 있는 강자. 초등최강부에서 남자를 제치고 여자가 우승하는 일은 흔하지 않다. 동갑내기 라이벌 김은지 初단에 비견되는 김민서는 이미 또래의 남자들과 대등한 승부를 펼치고 있었다.

김민서는 2연승을 달리던 주현우를 일축한 데 이어, 기민찬(11)·조상연(12)을 연파하며 ‘리버스 스윕’을 달성했다.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던 대역전 드라마였다. 작년 한화생명배 우승자 조상연과의 최종국에서 완승을 거둔 김민서를 현장에서 만났다.

▲ 지도사범 박병규 九단(왼쪽)은 최정·오유진에 이어 김은지·김민서가 한국 여자바둑을 이끌 거라고 전망했다.


- 여자 팀이 두 판을 내리 패할 때까지만 해도 역전하리라고 예측한 사람이 많지 않았어요. 우승을 결정지은 소감이 어떤가요?
기분이 너무 좋아요. 3연승까지 할 거라곤 정말 생각지도 못했어요. 너무 기뻐요.

- 여자 팀 주장으로 출전했어요. 승산이 어느 정도 있다고 생각했나요?
처음 멤버가 발표됐을 때 남자 팀 선수들이 다들 너무 강하더라고요. 첫 판 둘 때는 여자 팀이 한 판도 못 이기고 0대3으로 지는 것만 막자는 마음뿐이었어요.

- 지지옥션배 대국을 하는 내내 박병규 九단이 현장에 동행했어요. 어떤 조언을 해주셨나요?
부담 갖지 말고 마음 편히 두라고 말씀 해주셨어요. 함께 와주셔서 든든했고 도움이 많이 됐던 것 같아요.

인터뷰를 지켜보던 박병규 九단은 “또래 남자 아이들을 이기고 전국대회 우승을 차지한 여자 어린이는 김은지 이후 처음”이라며 김민서의 기재를 높이 평가했다.

▲ 지지옥션배 이벤트 매치, 여자 영재 vs 남자 영재 최종국에서 김민서(왼쪽)가 조상연을 꺾고 팀승리를 결정지었다.


- 기민찬과의 대국에선 우세해진 이후 정확한 형세판단을 바탕으로 한 안정적인 마무리가, 조상연과의 대국에선 상대를 끝까지 몰아치는 전투력이 인상적이었어요. 스스로 어떤 기풍이라고 생각하나요?
두 판 모두 운이 좋았다고 생각해요(웃음). 기민찬과 대국 할 때는 계가가 잘 됐고, 조상연과의 대국에선 수가 잘 보였어요.

박병규 九단: 민서는 누구와 둬도 자신 있게 본인의 바둑을 두는 게 장점이에요. 다소 경솔한 실수가 나오던 게 약점이었는데 집중 보완하고 있습니다.

- 롤 모델로 삼는 프로기사가 있나요?
최정 九단이요. 남자기사들에게 승리하는 모습이 멋져요.

- 작년 여자입단대회(연구생) 최종 4강에서 아쉽게 탈락했어요. 올해 강력한 입단 후보인데, 입단 후 목표가 있다면?
타이틀을 따내는 기사가 되고 싶어요.

- 끝으로 한마디.
제 고향이 대구인데 요즘 코로나19로 많이 힘든 것 같아요. 여자 팀이 0-2로 밀렸을 때 사실 우승하기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었잖아요. 제가 꼭 이겨서 대구·경북 지역에 힘을 드리고 싶었는데 3연승 달성에 성공해서 기뻐요. 모든 분들이 코로나19를 잘 이겨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인터뷰/이영재 기자>



월간바둑 PDF홈페이지에서는 창간호부터 지금까지 출간된 모든 월간바둑 과월호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PDF를 보시는 방법은,
1) 월간바둑 홈페이지의 상단메뉴에서 [과월호보기]로 들어가
2) 목차/표지 검색을 통해 구독하고 싶은 잡지를 클릭한 다음
3) 목차내용을 통해 보고 싶은 꼭지를 보시면 됩니다.

○● 월간바둑 홈페이지 과월호 보러가기 ☜ 클릭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목록
댓글쓰기














확인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400바이트)
트로터|2020-05-18 오후 1:30:00|동감 1
동감 댓글
바른말은 귀에 거슬리고 좋은약은 입에 쓰다고 했듯이 푸룬솔님이 김민서 선수를 위해 좋은 뜻으로 한말을 막말이라고 비난하면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거라고 사료됩니다. 솔직히 초등학교시절에는 바둑보다 건강의기본이 되는 체중관리가 훨씬 더 중요합니다.
reply tjddyd09 뭔 개소리야 ??
못 생겼다고 비난 하는데 무슨 언론의 자유가 나와 ?? 그냥 싸이코패스 같구만,
2020-05-22 오전 12:02:00
hyukjin5|2020-05-18 오전 1:24:00|동감 1
동감 댓글
푸룬솔님 무슨 말씀을 그리 험하게 하십니까?
예쁘기만 하네요
어린 학생에게 그렇게 함부로 마음의 상처가 나는 말을 함부로 하는 것은 몹쓸 범죄행위나 마찬가지라는 것을 모르시는 것을 보니 한심하구만요. 자신의 마음가짐이나 예쁘게 다듬으세요
자신이 무슨짓을 했는지도 모르는 지도 모르지만 말입니다. 어른이 되서 창피한 줄 아십시요
푸룬솔|2020-05-18 오전 12:39:00|동감 3
동감 댓글
외모를 조금만 가꾸었으면 좋겠습니다. 외모도 경쟁력이니까요. 예쁠 필요까지는 없지만 그
래도 못생기면 분명 차별 받을일이 있습니다. 남자 여자 모두 마찬가지겠지요.
reply tjddyd09 푸룬솔 같은 놈들이 나중에 N 번방 운영자 되고 그런다, 싸패 인가 ??
2020-05-21 오후 11:49:00
reply tjddyd09 푸룬솔 << 뭐 이런 벌레 같은 놈이 다 있나, ㅉㅉ, 그렇게 생겨서 타고난걸 어찌 하란 말이냐 ??니놈도 면상 사진 올려봐라, 내가 평가 해준다, ㅋㅋㅋㅋ
2020-05-21 오후 11:48:00
reply 자구다복 이런 버러지같은 말이 있나.. 참나..
2020-05-18 오후 4:58:00
reply 510907 꿈나무 어린이에게 외모에 대한 말씀은 지나치고요 막말이나 다름 없습니다 지난번에도 막말 하시더니 오늘 또 하시네요 애기가 답게 신사답게 품위를 유지해 주세요
2020-05-18 오전 4:08:00
윤실수|2020-05-17 오후 1:14:00|동감 0
글쓴이 삭제
더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