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가 된 바둑, 그 명과 암
스포츠가 된 바둑, 그 명과 암
중앙일보 [박치문의 검은 돌 흰 돌]
[언론보도]
  • 박치문 바둑 칼럼니스트|2020-06-17 오전 08: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일러스트 김회룡

출처: 중앙일보 [박치문의 검은 돌 흰 돌] 스포츠가 된 바둑, 그 명과 암
○● [중앙일보] 기사 원문(6월 17일, 경제 7면) 보기 ☜ 클릭


바둑이 스포츠가 될 줄은 진정 몰랐지만 곡절 끝에 스포츠가 됐다. 바둑은 2009년 55번째 종목으로 대한체육회에 정식 가맹했다. 하나 겉옷이 바뀌었을 뿐 속까지 바뀌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 순위제 상금 연간 0원 기사 속출
■ 시니어대회 등 타개책 될지 주목


바둑이 스포츠의 길을 걷게 된 것은 ‘돈’과 관련이 깊다. 바둑은 국위선양에 크게 기여를 해 그 공로로 조남철, 조치훈, 조훈현, 이창호 등 4명의 프로기사가 문화훈장을 받았다. 그러나 오랜 세월 바둑에 국가지원은 한 푼도 없었다. 국가기관에 소속이 돼 있지 않아 법에 따라 지원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었다.

바둑은 소속을 찾아야 했다. 어디 소속되는 게 옳을까. 일본의 후지사와 슈코 9단은 바둑이 뭐냐고 묻자 “예든 도든 잡기든 본인 생각하기 나름”이라고 했다. 그의 머릿속에도 스포츠는 없었다.

현실적으로 바둑이 선택 가능한 곳은 대한체육회와 예총 두 곳이었다. 엘리트 위주로 간다면 예술이고 대중성을 중시한다면 스포츠였다. 바둑은 스포츠로 방향을 잡았다. 바둑은 치열한 경쟁을 통해 누가 이기는지 승부를 낸다. 이 점은 스포츠와 가깝고 예술과는 거리가 있다.

하나 체육학 교수들은 “체육은 큰 근육을 써야 한다. 바둑돌을 나르는 것은 큰 근육과 무관하다”고 반발했다. “뇌도 근육이다. 가장 큰 근육이다”라는 최신이론이 등장했고 “바둑이 스포츠면 고스톱도 스포츠”란 조롱도 이어졌다. 때마침 마인드 스포츠(mindsports)가 세계적으로 각광을 받으면서 브릿지·체스·바둑 3종목의 보드게임이 올림픽에서도 일부 인정받게 됐다. 바둑은 결국 대한체육회 가맹에 성공했고 이듬해인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선 바둑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돼 한국이 3개의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바둑은 도약하는 듯했다. 군 면제 혜택은 전보다 줄었지만 앞으로 올림픽도 가능하다는 희망이 있었다. 여기까지 바둑과 스포츠의 결합은 성공적이었다.

후유증은 좀 서서히 찾아왔다. 바둑은 10대 소년부터 70대 노인까지 함께 앉아 시합을 벌인다. 바둑이 자랑하는 노소동락의 근사한 풍경이었다. 바둑에 은퇴란 없다. 죽을 때까지 바둑을 둔다는 것은 프로기사의 당연한 권리요 염원이었다. 한데 스포츠가 되자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어떻게 먹고 사느냐.


‘대국료’란 세 글자가 화두로 떠올랐다. 기사는 공식 바둑을 두면 승패 불문하고 대국료를 받아왔다. 예술인이 공연을 하고 돈을 받듯 그렇게 받아왔다. 그러나 스포츠가 되면서 대국료를 주는 대회는 점점 사라졌다. 스폰서 입장에선 세계대회를 열면 중국, 일본까지 수백명이 참가하는데 일일이 다 대국료를 준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았다. 골프처럼 64강이나 32강 컷오프제도가 도입되었고 순위에 따른 상금제가 점차 대세로 굳어졌다. 1년 내내 상금이 0원인 기사가 속출하게 됐다.

많은 기사들이 대국료가 있던 옛날을 그리워하며 ‘스포츠’가 초래한 현실에 갈등하고 반감을 표시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부익부 빈익빈에 따른 복지제도, 은퇴문제 등 해결 불가능한 난제들이 조용히 덩치를 키우고 있다. 드라마 ‘올인’의 실제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차민수 5단이 프로기사회장으로 선출된 것은 지난 2월이다. 그는 ‘대국료 있는 대회 다수 신설’ 등을 공약으로 내걸어 크게 지지를 받았다. 차회장은 코로나로 올스톱된 상황에서도 30대와 40대만 출전하는 ORO 3040바둑챔피언십과 50대 이상만 출전하는 농심 백산수배 시니어세계바둑 등 두 개의 대회가 가을에 시작된다고 전한다. 상금을 10~20대가 싹쓸이하는 현실에서 대국료를 나누기 위해 우회로를 찾은 것이다.

가장 자본주의적이고 가장 비정한 프로스포츠에서 이런 모습은 바둑이 유일하다. 스포츠가 된 지 어언 11년, 바둑은 과연 스포츠에서 길을 찾을 수 있을까.

박치문 바둑 칼럼니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목록
댓글쓰기














확인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400바이트)
인터넷1|2020-06-22 오후 12:50:00|동감 0
동감 댓글
더 웃긴게 한국기원은 남자의 경우 대회도 별로없고 상금도 다른 종목에 비해 쥐꼬리 만한데 프로기사 숫자만 거의 2 배 이상으로 늘려 놓았으니 젊은이들 인생 어떻게 책임지려고 하는지 .. 대책도 없고 정말 한심합니다.
바둑동호회|2020-06-21 오후 4:22:00|동감 1
동감 댓글
모든 스포츠는 마케팅이 답이라 생각합니다.
힘들지만,
바둑이 발전하려면 마케팅 쪽으로 혁신을 이끌어야 합니다.
하이디77|2020-06-20 오전 11:43:00|동감 0
동감 댓글
일러스트 인물은 후지사와 아닌가요?
뒤의 문양과 전형 안맞는 것 같은데...
저만의 오바이기를 ㅎㅎ
reply 마로니에™ 인물은 조남철선생 같은데요..!!
2020-06-20 오후 8:16:00
하이디77|2020-06-20 오전 11:41:00|동감 0
동감 댓글
대자리님 말씀에 동감 한표. 술익는 향기님 글 잘 읽었습니다.
몇 마디 덧붙이자면, 바둑은 턴제 게임입니다. 실시간 알피지 게임이 대세를 이루는 요즘에 어울리지 않다는 것이 맞는 말입니다. 턴제 게임의 지루함을 이기는 방법은 시간을 짧게 하는 것입니다. 13줄판으로 줄이는 것을 추천해 봅니다. 물론 99%가 반대할 것을 알지만...
reply 하이디77 이벤트 대국은 13줄판으로 ㅎㅎㅎㅎ

2020-06-20 오전 11:45:00
高句麗|2020-06-20 오전 10:16:00|동감 1
동감 댓글
바둑도 체력전이고 스포츠입니다
바둑이 체력전이 아니면 80먹은 할알버지도 세계우승해야 한다
그런데 20대만 지나면 전성기가 지나간다
그것은 바둑도 체력좋아야 한다는 것을 입증한다
따라서 바둑도 스포츠이다
적어도 바둑은 사격이나 골프보다는 더 많은 체력을 유지한다
골프도 40대 50대가 우승하는거 보면 바둑보다 체력이 덜 소모되는가 보다
塞翁之馬50|2020-06-18 오후 9:36:00|동감 1
동감 댓글
바둑의 스포츠화 지금은 답이 아니다 혁신하라 한국기원이여,
1, 스포츠는 경기 규칙이 동일해야 하는데 각국마다 기전마다 모두 다른 규칙을 적용하고,
2, 인간의 두뇌를 제압하는 Ai 등장으로 인해 바둑의 매력이 반감되었으며,
3, 현재는 흥행이 안되는 바둑이라 우승상금 액수가 타종목에 비해 미미한 점,
4, 프로기사가 실력이 쇠퇴해도 은퇴없이 버티기만 할 뿐이니 박진감이 없고
5, 현재 바둑은 스포츠와 게임하고 구분이 잘 안되는 현실에 여러가지 이유도 있지만 이창호 등장 할무렵 바둑의 전성시대도 있었으나 지금은 많은 아쉬움만 남을 뿐 아 옛날이여 !
현대인|2020-06-18 오후 8:55:00|동감 0
동감 댓글
거기다가 한일 에니메이션을 만들어야합니다
현대인|2020-06-18 오후 8:52:00|동감 0
동감 댓글
바둑계가 살리면 사기급 바둑인부터 골라내야합니다
더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