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대답 없는 노을만 붉게 타는데'
'저 대답 없는 노을만 붉게 타는데'
부안 붉은노을, 여수세계섬박람회에 2-1 신승... 미리 보는 아시안게임 대결은 김은지의 승리
[여자리그]
  • 김기범|2023-09-11 오전 02: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부안 붉은노을이 2-1 역전승을 거둔 뒤 감독, 선수들이 다 같이 모여 한 컷. (왼쪽부터) 김효정 감독, 후지사와 리나, 김민서, 김주아, 김다영.

10일 한국기원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3 NH농협은행 한국여자바둑리그 9라운드 4경기에서 부안 붉은노을이 주장 김주아와 3지명 김다영의 활약으로 여수세계섬박람회에 2-1로 역전승, 단독 4위를 유지했다.

이날은 9라운드 최고의 빅 매치가 열렸다. 아시안게임 한-일 국가대표 김은지와 후지사와 리나의 대결이 성사된 것. 선취점은 여수세계섬박람회였다. 2국에서 여수 주장 김은지가 초반부터 맹공을 퍼부으며 부안 외국인 선수 후지사와 리나를 몰아치면서 완승, 최근 대세임을 입증했다.

▲ 미리 보는 아시안게임, 김은지와 후지사와 리나의 2국.


▲ 여수 주장 김은지. 완벽한 내용으로 승리, 팀에게 리드를 안겼다.


▲ 부안 외국인 선수 후지사와 리나. 초반 느슨한 행마가 대세에 지장을 주었다.


분위기가 여수 쪽으로 흘러가는 듯했지만 부안의 동점타가 터졌다. 1국에 출전한 부안 3지명 김다영이 여수 2지명 이슬주에게 혈투 끝에 신승을 거두며 팀 스코어 1-1 균형을 맞췄다.

▲ '막강 3지명' 부안 김다영과 '패기 2지명' 여수 이슬주의 1국.


▲ 부안 3지명 김다영. 중반 한때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후반 노련미를 보여주며 승리했다.


▲ 여수 2지명 이슬주. 우변에서의 판단 착오 한 번으로 고배를 마셨다.


1-1 동점이 된 상황, 부안 주장 김주아와 여수 3지명 강다정의 3국은 엎치락뒤치락 그래프를 가리키고 있었다. 끝까지 알 수 없었던 승부였으나 강다정의 연속된 끝내기 실수(159,161)가 나오면서 김주아가 승리, 부안의 역전극이 쓰이는 순간이었다.

▲ '부르주아' 부안 주장 김주아와 '다정다감' 여수 3지명 강다정의 3국.


▲ 부안 주장 김주아. 최근 부진을 씻어내는 결승타였다.


▲ 여수 3지명 강다정. 끝내기에서 연속적인 실수가 패배로 이어졌다.


▲ 승부가 결정된 후, 여수 이현욱 감독이 아쉬운 마음에 수순을 짚어보고 있다. 왼쪽은 부안 안국현 코치.


▲ 부안의 역전승을 합작한 김다영과 김주아가 미소와 함께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


▲ 부안 붉은노을 검토실. 이날 승리로 단독 4위를 유지했다. 왼쪽이 김효정 감독.


▲ 여수세계섬박람회 검토실. 주장 김은지를 받쳐줄 누군가가 필요하다.






이로써 9라운드가 모두 종료되었다. 점점 시즌이 후반으로 향해가는 가운데 포스트시즌을 향한 각 팀들의 전략도 치열해질 전망.

14일 벌어지는 10라운드 1경기는 서울 부광약품(감독 권효진)과 부안 붉은노을(감독 김효정)의 대결이다. 2023 NH농협은행 한국여자바둑리그는 8개 팀이 3판 다승제 14라운드 더블리그를 펼치며, 정규리그 총 56경기, 168대국으로 진행된다. 정규리그 상위 4개 팀은 스텝래더 방식으로 열릴 포스트시즌을 통해 최종 우승 팀을 가린다.

우승 상금은 5,500만 원, 준우승 상금은 3,500만 원이며, 상금과 별도로 승자에게 130만 원, 패자에게 40만 원의 대국료를 준다. 생각시간은, 시간 누적 방식으로 장고는 각자 40분에 매수 20초를 주며, 속기는 각자 20분에 매수 20초를 준다. 모든 경기는 매주 목~일 저녁 7시 30분부터 바둑TV가 생방송하고, 사이버오로가 수순중계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목록
댓글쓰기














확인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400바이트)
윤실수|2023-09-11 오후 2:45:00|동감 2
동감 댓글
음경과 음낭-바둑을 두고 있는 젊은 여자기사들은 도무지 알수도 없는 멘트-즉 남성팬티 선전이 여자바둑리그에 등장해 필자
는 까무라칠듯 놀랬어요! 바둑을 두는 주인공이 젊은 여자기사들이라면 cf 역시 화장품이나 휴대폰 선전이라야 하지 않나? 그
런데 웃기게 전립선치료제나 남선용 팬티 선전! 바둑은 젊은 여자 기사들이 두고 있는데 시청자들은 늙은 남성들이란 야그
지...이런 리그가 과연 얼마나 갈까요? 민주당 혁신 위원장 김은경이가 한 말- 노인들이 왜 젊은이의 미래를 결정하나요?!
econ|2023-09-11 오후 2:29:00|동감 2
동감 댓글
해설자가 왜 나서느냐는 아래 댓글에 한 마디 합니다.
해설자는 한편 평론가로 평론은 비평이지 칭송이 아닙니다. 지금은 작고하신 고 김현 서울대 교수(광주일고 서울대 불문과
졸)는 당시 한국 최고 인기작가였던 최인호의-별들의 고향-을 호스티스 소설이라고 혹평했지요. 반면 이문열의 -황제를 위
하여-를 한국 문학사상 최고의걸작-으로 평했기에 독보적입니다.
최근 중국 최고의 작가인 위화-(대표작은 인생, 허삼관 매혈기 등)가 내한하여 2005년에 이문열 작가를 만나고 싶다고 하
니-좌파들이 우파라서 안돤다고 하더라-라고 증언했죠.박근혜 정부의 조윤선 문화부 장관을블랙리스트 혐의로 구속한 좌
파들의 비 민주적 행태가 여실히 발각된 지금- 좌파들의 가짜 뉴스를 경계합시다!
reply HIHIHI 좌파 우파,영남 호남,남한 북한, 보수 진보, 친일 친북, 갈라치기의 귀신이 또 출동했구나. 이놈아 기껏 미국 텍사스주의 1/7밖에 안 되는 땅덩이를 반으로 가르고 또 갈라서 어쩌겠다는거니? 이 대책 없는 무뇌충아.
2023-09-11 오후 5:30:00
technozks|2023-09-11 오후 12:15:00|동감 3
동감 댓글
최명훈 해설가 이 양반은 자기는 잘 두지도 못하면서(프로기사 기준) 항상 해설할 때는 나무라는 투로
언성을 높여 말을 한다. 마치 수준이하의 바둑을 둔다는 듯이....
그러면서 정작 본인은 김혜민과의 대국시 패감를 써야 하는데,패를 때리는 어이없는 헷가닥으로 실격패를 당했다.
자기 앞가림도 못하면서, 제발 잘난체 해설은 그만하길...
AI컨닝하며 옆에서 보는 것과 혼자 링에 올라 싸우는 것은 엄청 다르다는 것을 알아야지...ㅉㅉㅉ,
나도 AI컨닝하며 옆에서 보는 것은 프로9단이다.
reply 月在天心 나는 여수 출신, 마나님은 부안 출신
2023-09-11 오후 1:29:00
technozks|2023-09-11 오후 12:08:00|동감 0
글쓴이 삭제
technozks|2023-09-11 오후 12:04:00|동감 0
글쓴이 삭제
technozks|2023-09-11 오후 12:02:00|동감 0
글쓴이 삭제
technozks|2023-09-11 오전 11:58:00|동감 0
글쓴이 삭제
technozks|2023-09-11 오전 11:53:00|동감 0
글쓴이 삭제
더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