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단명국으로 끝난 2국, 알파고 커제에 2연승
(속보) 단명국으로 끝난 2국, 알파고 커제에 2연승
[바둑의 미래서밋]
  • 김수광[우전]|2017-05-25 오후 0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한국시각으로 오후 2시40분. 커제가 돌을 거뒀다. 155수 끝, 흑 불계승. 단명국이었다. 이젠 인간이 도저히 인공지능의 상대가 안되는 것인가.

한국시각으로 오후 2시40분. 커제가 돌을 거뒀다.

155수 흑불계승.

알파고가 2-0으로 앞선 상황에서 3국은 27일 열리며 사이버오로 대국실에선 윤준상 9단이 해설할 예정이다. 자세한 소식은 종합기사로 다시 전한다.


관련기사 ▶ (종합) 커제 '3국은 백을 잡게 해달라' (☞클릭!)
관련기사 ▶ (속보) 단명국으로 끝난 2국, 알파고 커제에 2연승 (☞클릭!)
관련기사 ▶ (속보) 알파고, 완벽하게 선승 (☞클릭!)
관련기사 ▶ 다시 인간과 대국하는 알파고 (☞클릭!)
관련기사 ▶ 커제 '알파고는 바둑의 신' (☞클릭!)
관련기사 ▶ 인간보다 더 인간 같은 알파고 (☞클릭!)

● 알파고 ○커제


[짤막 관전평]
공이 울리자마자 양 선수가 후다닥 링 중앙으로 뛰어나와 정신없이 펀치를 날리는 격투기 같았다. 인간 커제 선수는 어제 구글 측이 기자회견에서 밝힌 지난해 이세돌과 대결한 버전과 지금 버전이 석점 차이가 난다는 말에 기가 막히고 주눅이 들어서였을까. 어차피 종반까지 비벼볼 전력이 아니라면 니가 죽든 내가 죽든 초반에 끝장을 볼 셈속이었던가.

그렇지만 바둑의 양상은 1라운드를 채 넘기지 못하고 인간이 속절없이 밀리는 흐름이 되어버렸다. 국면이 중반을 못 넘기고 끝날 관상이었다. 그래도 커제 선수는 물러서지 않고 처절하게 대항했다. 사이버오로 대국실에서 중계를 하던 최철한 9단도 알파고의 수법에 “뭐가 뭔지 모르겠습니다. 정신이 하나도 없네요.”라며 연신 감탄사를 날리면서도 인간 고수가 인공지능 알파고의 바둑경지를 섣불리 평할 계제가 아니라는 듯 말을 아꼈다. 아니 할말을 잃었다.

백116수 언저리에서, 최철한 9단은 “바둑이 이렇게 어렵게 흘러간다면 버그?가 나올 가능성도 조금이나마 높아질것 같은 기대를 해봅니다.”라며 그야말로 기대 난망한 희망에 기댔다. 그럴 때 흑119의 ‘나란히’ ‘차렷’ 수가 놓였다. [장면] 흑1의 수다.

▲ 어디서부터...어떻게 진 거지...


▼ [장면]


[119] 이것은..
[119] 인간의 수가 아닙니다..
[119] 감탄이 나오는 행마네요..
[119] 상변이 너무 급해서
[119] 중앙은 포기해야합니다.
[119] 백이 끊어올 때 이 수를 준비하고 있었다고 생각하니 소름이 돋습니다...
[119] 지금 둔 수는 오늘의 베스트 수가 될것 같습니다.
[119] 쉽게 생각하기 어려운 행마였는데 백의 숨을 턱 막히게 하네요.

인간은 안갯속 너머를 볼 수 없어 혼미했으나 인공지능은 자로 잰 듯 훤히 내다보고 있었다. 그 차이였다. 그렇지만 하늘과 땅처럼 너무나 간극이 큰...커제 9단이 극찬한 대로 ‘알파고는 바둑의 신’인가. 그렇다고는 하나 ‘멘붕’에 빠진 모습 거두고 부디 정신을 수습해, 이세돌 9단처럼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좀더 치열하게, 지난해 그대가 뱉은 말이 있으니, 이제 마지막 남은 한판, 지레 포기하지 말고 질 때 지더라도 좀더 침착하게, 인간의 끈기와 파이팅을 보여주면 안되겠니. “짜요우, 커제!” (- 서울에서 정용진)



알파고의 첫수 ‘소목’!

25일 중국 '우전 인터넷 국제 컨벤션센터 (Wuzhen Internet International Conference and Exhibition Center, 乌镇互联网国际会展中心)'에서 '바둑의 미래 서밋(summit)' 알파고(인공지능) vs 커제 9단 3번기 제2국이 오전 11시 30분(한국시각) 시작됐다. 지난 1국에선 알파고가 커제에게 289수 만에 백1집반승을 거둬 1-0으로 앞서고 있다.

▲ 생중계 화면.


11시 50분) 알파고의 첫수 ‘소목’!
알파고의 흑번이다.

첫수로 우하귀 소목에 둔 것이 이채롭다. 우상이 아닌 우하에 두는 것도 그렇고 화점이 아닌 소목도 그렇다. 알파고는 이세돌 9단과 벌인 딥마인드챌린지매치에서는 자신의 첫수를 화점에만 두었다. 또 지난해 말에서 올해 초에 온라인서버에서 둔 60국(비공식 대국)에서는 첫수 소목을 둔 적이 있긴 했지만 그래도 거의 화점에 두었다.

게다가 오늘 대국은 앞서 둔 1국과 초반 4수까지 똑같이 두었다. 마치 이틀 전에 둔 커제의 바둑조차 다 마스터했다는 듯이. 인간 고수들끼리 기세나 자존심 싸움을 펼칠 때 앞서 둔 대국 수순을 되풀이하기도 하는데, 인공지능이 이처럼 둔 것도 화제에 올랐다.

소목에 착점한 첫수는 대국 시작 뒤 1분 15초경에 두었다.




▲ 그대가 Win!

▲ 현장에서 해설하고 있는 구리 9단.

▲ 영어권은 마이클 레드먼드 9단이 해설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목록
댓글쓰기














확인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400바이트)
주둥이접선|2017-05-26 오후 6:01:00|동감 0
동감 댓글
추악하다....삼국지 의 칠종칠금 의 고사를 연상 시키려나!! 흑을들고 두어야 하겟다는 커제 정신 마인드는 이세돌의 처절함에 넘 비유됀다 이길때까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않는 한족 의 민상을 본다
nodrink|2017-05-26 오후 2:38:00|동감 0
동감 댓글
알파고는 이미 최고수의 경지에 올라섯지요..가령 10단이라 그러고..문제는 어느날 하늘에서 뚝 떨어져 최고수가 된게 아니고 24급부터 학습을 통해서 올라갓기 때문에 그모든 과정을 기억하고 재생할 수 있는 컴퓨터 응용프로그람이란 겁니다. 이걸 상용화 하면 대국자는 자기 수준에 맞게 세팅을 하고 둘수 있는거지요..가령 24급, 아마 3단, 프로 7단 이렇게 선택 지정하면 어떤 기력하구나 대국할 수 있다는 거지요..요즘은 기원에서 얼굴마주대하고 두는 바둑은 거의 없고 거의 다 인터넷 대국인데 그것도 이제는 필요 없는거지요..기사란 직업이 사라질 지경입니다..대국 뿐 아니라 해설이나 지도국 기능까지도 할 수 있을거에요..이미 다 기억되어 있기때문에 응용 프로그람만 개발하면 되지요..유일한 위안거리는 바둑이 꼭 이기고 지는 것만은 아니라는거지요..어떤 특정상대와 대국할 때 호승심이 발발하게 되는 그런 인간적인 요소가 살아있으니까요...
레지오마레|2017-05-25 오후 11:30:00|동감 0
글쓴이 삭제
4685650|2017-05-25 오후 10:57:00|동감 0
글쓴이 삭제
foxair|2017-05-25 오후 7:56:00|동감 0
동감 댓글
커제 막상 맞닥뜨리니 안된다는 자괴감에 빠진 모습이네.. 이세돌 프로가 인류의 전무후무한 유일한 처음이자 마지막 승리자로 역사에 기록되겠군요^^
바둑정신|2017-05-25 오후 6:48:00|동감 0
동감 댓글
최철한 9단의 해설을 봤는데, 최철한사범님의 말씀처럼 흑 119수가 이 바둑 베스트 수인 것
빈지수|2017-05-25 오후 5:52:00|동감 1
동감 댓글
오로에서 바둑 고수 최철한의 해설이 수준높고 다양한 변화를 보여주며 잘 하네요. 타이젬은 소소회 멤버가 해설하는데 수준 낮고 성의가 없어 외면할 정도였습니다. 타이젬은 뉴스도 늦고 형편없는데 왜 타이젬에 사람이 몰릴까요?
reply 푸른원숭이 지금 오로에 태클한 거죠?
2017-05-26 오후 2:00:00
reply 푸른원숭이 글쓴이 삭제
행운아1등|2017-05-25 오후 5:01:00|동감 0
동감 댓글
신의한수라고하는 우상귀모양 kb바둑리그속기대국에서 이창호선수와 상대방선수생각이안나는데 우상귀모양 똑같은수순이나온적있는모양입니다 인공지는은 인간의기보을다보고 실수를 거의잘하지않는겁니다 해설하시는분들은 잘찾아보시면 우상귀수순이나왔다는걸알겁니다
더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