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지 특별이벤트, ‘진짜 자매’ 김채영ㆍ김다영 자매 승리
한국제지 특별이벤트, ‘진짜 자매’ 김채영ㆍ김다영 자매 승리
[여자기성전]
  • 오로IN|2020-12-23 오후 0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친자매 프로기사 김채영 6단과 김다영 3단이 ‘金자매’팀으로 나서 한국제지 특별대국(페어전)에서 오유진 7단-오정아 5단의 ‘吳자매’팀을 꺾고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한국제지 특별이벤트 대국에서 김채영 6단, 김다영 4단 자매가 승리를 거뒀다.

제4회 한국제지 여자기성전의 특별이벤트로 열린 이번 대회는 바둑계 유일한 자매 기사인 김채영 6단-김다영 4단의 ‘金자매’팀과 KB퓨처스리그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유이한 양오(兩吳) 여자기사 오유진 7단-오정아 5단의 ‘吳자매’팀의 페어대결로 22일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벌어졌다.

흑을 쥔 金자매팀은 친자매답게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吳자매팀에게 251수 만에 불계승해 200만원의 상금을 챙겼다.

바둑TV를 통해 생중계 된 이번 특별이벤트는 4회 대회 우승자 최정 9단이 특별해설위원으로 등장해 바둑팬들의 많은 호응을 얻었다.

최정 9단은 “해설은 처음이라 굉장히 떨렸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재밌고 즐길 수 있었다. 흥미진진한 대국내용으로 재밌는 바둑을 보여준 대국자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대국에서 승리한 金자매팀 김채영 6단은 “마치 혼자 두는 것처럼 열심히 대국했다. 그동안 동생과 같이 앉아서 공부할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 페어대국을 통해 그런 소중한 시간을 가질 수 있게 해주신 한국제지에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말했다.





▲‘金자매’팀은 승리상금 200만원을 받았다. ‘吳자매’팀과 함께 이 순간을 기억 속에 저장했다.


吳자매팀을 리드한 오유진 7단은 “오늘 재밌는 승부를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마지막에 좋은 승부가 났던 것 같고 재밌게 잘 뒀다. 좋은 이벤트를 만들어주신 한국제지 관계가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제4회 한국제지 여자기성전 특별이벤트의 제한시간은 본 대회와 같은 각팀 1시간 40초 초읽기 3회가 주어졌다. 우승팀에게는 200만원 상금이 지급됐으며 상금과 별도 4명의 선수 모두에게는 대국료 50만원이 책정됐다.

한편 지난 10월 막이 오른 제4회 한국제지 여자기성전은 한국기원 소속 여자프로기사 39명과 아마추어 선발전을 통과한 4명의 선수 등 총 43명이 출전한 예선전을 거쳐 시드 4명이 합류한 본선 16강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가렸다.

전기대회와 마찬가지로 최정 9단과 김채영 6단의 리턴매치로 열린 결승전에서 최정 9단이 2-0으로 승리하며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 제4기 한국제지 여자기성전은 내년 1월 12일 시상식을 끝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한다.

[한국기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목록
댓글쓰기














확인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400바이트)
tjddyd09|2020-12-24 오후 5:52:00|동감 0
동감 댓글
김자매팀, 김채영 ++ 김다영 자매 화이팅 !!!!!!!!!!!!
여자 프로 배구에 이재영 ++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있다면
바둑계엔 김채영 ++ 김다영 자매가 있다,

각각 배구와 바둑에 구름 같은 남성팬들을 몰고 다니며,
흥행에 일조 하고 있다,
reply tjddyd09 우승 상금 200 만원은 김채영양 시집 갈때 혼수품 마련 하는 비용 으로 쓰면 좋겠네요, ㅋㅋ
2020-12-24 오후 5:54:00
tlsadd|2020-12-24 오후 1:35:00|동감 0
동감 댓글
준우승 복사지 20박스는 좀...당근마켓에 팔어야 하나요? ㅎㅎ
reply tjddyd09 헐 ~~~~~
준우승한 오자매팀은 상금은 0 원이고,
밀크 복사지만 20박스 인가요 ?????????? 호곡 !!!!!!!!
2020-12-24 오후 5:48:00
애즈원|2020-12-23 오후 10:18:00|동감 0
동감 댓글
한국제지 만세~~~~~ !!!! 한국제지 여자기성전 재미있게 즐겼고 감사했습니다. ^^
물병소녀|2020-12-23 오후 6:42:00|동감 0
글쓴이 삭제
더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