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하오 꺾은 조훈현, 이번엔 요다 격침
창하오 꺾은 조훈현, 이번엔 요다 격침
[농심배]
  • 김수광|2021-01-17 오후 04: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스승님은 어떻게 두고 계신가...'

韓조훈현-日요다 노리모토, 韓이창호-日고바야시 고이치

조훈현 9단은 4년간의 국회의원으로 활동을 마친 뒤 지난해 5월 승부사로 돌아왔다. 바로 선수활동을 하지는 않았다. 오랜만의 대국에 적응하기 어려웠을 법했다. 비록 이벤트 대국이긴 하지만 중국과 일본의 전설적인 존재들을 상대로 맞이했다. 그런데 연거푸 승리하고 있다. 그것도 자신보다 훨씬 나이가 어린 기사들을 상대로.

1라운드 1경기에선 23세 연하 중국의 창하오 9단을 꺾었고 3경기에선 13살 연하 일본의 요다 노리모토 9단을 제압했다.


▲ 조훈현.
9살의 나이로 입단해 국내 통산 최다 타이틀(160회) 및 세계 통산 최다승(1949승) 기록을 보유한 한국 바둑의 전설적인 존재다. 조9단은 국내 기전을 전부 석권하는 전관왕을 3차례(80년 9관왕, 82년 10관왕, 86년 11관왕) 달성하고, 후지쓰배ㆍ응씨배ㆍ동양증권배 우승으로 세계대회 그랜드슬램을 달성하는 등 활약했다.


▲ 일본기원에 마련된 대국장. 왼쪽이 요다 노리모토, 오른쪽이 고바야시 고이치다. [PHOTO | 日本棋院]


▲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이 21차례 치러지는 동안 일본은 딱 한 번 우승했다. 그때 주장으로서 일본 우승을 이끈 기사가 요다 노리모토(사진)다. [PHOTO | 日本棋院]


제22회 농심신라면배 특별이벤트 ‘바둑의 전설 국가대항전’ 1라운드 3경기(한일전)이 17일, 한국기원과 일본을 연결해 온라인상으로 진행됐다. 조훈현이 요다 노리모토를 159수 만에 흑불계로 꺾었고, 이창호 9단이 고바야시 고이치 9단에게 274수 만에 흑으로 8집반승했다. 이로써 한국은 1라운드에서 2전 전승하면서 한국·중국·일본 3개 나라 중 선두를 달린다. 중국은 1승1패, 일본은 2패했다.



바로가기 ○● 사이버오로 공식유튜브채널 [오로바둑TV] (☞클릭!)




2라운드는, 1라운드 대진에서 대국자를 맞바꿔 대국한다. 22일 한ㆍ일전, 23일 중ㆍ일전, 24일 한ㆍ중전으로 진행한다.

(주)농심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는 농심신라면배 바둑의 전설 국가대항전의 우승상금은 5000만원이며, 준우승상금은 2500만원, 3위 상금은 1500만원이다. 생각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이며 모든 대국은 바둑TV와 중국 천원TV를 통해 생중계한다.

▲ 한상열 6단이 심판으로서 대국 시 주의사항을 낭독한 뒤 대국개시를 선언했다.





▲ 이창호는 알기 쉽고 실리적인 전략으로 고바야시 고이치 9단을 제압했다. 전성기 때 상대를 압도하는 모습을 보는 듯했다.


▲ 일본의 고바야시 고이치 9단. 69세의 노장. 정통파다. [PHOTO | 日本棋院]




▲ 한국기원 4층에 특별대국장이 마련됐고 여기서 선수들은 컴퓨터를 사용해 온라인상에서 일본 선수들과 대국했다.





▲ 이창호는 녜웨이핑에 이어 고바야시 고이치를 꺾으며 1라운드를 모두 승리로 마무리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목록
댓글쓰기














확인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400바이트)
바둑정신|2021-01-18 오후 11:41:00|동감 0
동감 댓글
이미 나와따
tjddyd09|2021-01-18 오후 6:48:00|동감 0
동감 댓글
훈현 할배, 정말 대단 하오 ~~~~~~
내일 모레, 70 인데, 후덜덜 ㅡㅡ;;
woo1728|2021-01-18 오후 1:39:00|동감 0
동감 댓글
요다쉐기는 첫수를 상대의 오른쪽에 놓는 무례수를 못된인간들에게 유행시킨 장본인 주접스런인간대장
reply tjddyd09 상대가 왼손 잡이 같으면 거기 놔도 되지만,
굳이 상대의 오른쪽 아래에 첫수를 둔다는건 좀 정신에 문제 있는듯 하오, ㅋㅋㅋㅋ
2021-01-18 오후 1:46:00
치즈|2021-01-17 오후 11:39:00|동감 4
동감 댓글
한국바둑의 중흥을 이끌고 천하일색 제자를 키워 제자리를 물려주신 조황제님 국회에 가서 바둑진흥법 통과시키고 이제 야인으로 돌아와 마스크 끼고 대국하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습니다. 비록 저당에 입당하여 욕도 많이 들었으나 다 바둑을 위한 희생이었다 사료됩니다. 이제는 돌아와 바둑계를 위해 힘쓰실 일만 남았습니다. 건강하시고 더나은 바둑계 미래를 위해 힘써 주시기 바랍니다.
kbriel|2021-01-17 오후 10:29:00|동감 1
동감 댓글
이녀석들은 최신뉴스가 뭔지도 모는나봐 어쩜 이라 소식 전달이 늦는지 몰롸~
ajabyu|2021-01-17 오후 8:12:00|동감 2
동감 댓글
조훈현국수 참으로 대단허이..
rjsrkdqo|2021-01-17 오후 7:56:00|동감 0
동감 댓글
^0^
tjddyd09|2021-01-17 오후 7:38:00|동감 1
동감 댓글
우와 ㅡㅡㅡㅡ
무서운 죤현의 힘 이다, ㅋㅋㅋㅋㅋㅋㅋ
4년 동안 국개질 하면서도 사실은
매일 같이 인터넷 대국 100판은 두었을듯 ,ㅡㅡ;;
soonbest|2021-01-17 오후 7:37:00|동감 0
동감 댓글
바둑은 나이가 웬쑤다
나이엔 못 이긴다
더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