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상 이붕장학회 단장 “내년엔 더 체계적으로 후원할 것”
김한상 이붕장학회 단장 “내년엔 더 체계적으로 후원할 것”
[이붕배 ]
  • 오로IN|2022-07-28 오후 04: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개막식에서, 이붕배를 후원하고 있는 김한상 이붕장학회 단장이 제3기 이붕배 신예 최고위전에 참가한 선수들을 격려했다.

신예기사들의 경연장, 이붕배 신예 최고위전이 세 번째 시즌을 맞이했다.
28일 제3기 이붕배 신예 최고위전 개막식과 64강전이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열렸다.
개막식에는 김한상 이붕장학회 단장을 비롯해 한종진 프로기사협회장, 원성진 9단 등이 참석해 대회 개막을 축하했다.

김한상 이붕장학회 단장은 “어릴 적 아버지를 통해 인연을 맺게 된 바둑을 이렇게 후원까지 맡게 될 줄 몰랐다”며 “이붕배 후원은 아버지 기념사업을 넘어서 스스로 애착을 갖는 활동이 됐다. 내년에는 이붕장학회를 재단법인화 해 더욱 체계적으로 후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한종진 프로기사협회장은 “참가한 모든 선수가 이붕배를 통해 한국바둑의 미래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이붕배가 계속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 한종진 프로기사협회 회장.


▲ 예선전 전경. 제3기 이붕배의 우승자는 누가 될까.


이붕(利l鵬)은 부산 바둑계의 대부이자 전 한국기원 이사인 고(故) 김영성 선생의 호(號)이기도 하다.
이번 대회에는 2019년 이후 입단자 및 최연소 기사 등 총 64명이 출사표를 올렸다. 3기 이붕배 우승자는 64강 단판 토너먼트를 통해 결정된다.

본선 32강과 16강은 29일과 내달 4일 진행되며 내달 18∼19일에는 8강ㆍ4강이 펼쳐진다. 결승전은 9월 중 열릴 예정이다.

한편 그동안 두 차례 진행된 대회에서는 문유빈 5단이 초대 우승컵을 거머쥐었고, 김범서 4단이 입단 111일 만에 2기 대회 우승을 기록했다.

㈜삼원과 이붕장학회가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는 제3기 이붕배 신예 최고위전의 우승상금은 1000만 원, 준우승상금 500만 원이다. 생각시간으로 각자 1시간에 초읽기 40초 5회를 준다.

▲ 전기 우승자 김범서(사진)은 김은지 3단에게 져 예선 탈락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목록
댓글쓰기














확인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400바이트)
더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