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여제' 김은지, 입단 2년 10개월 만에 첫 우승!
'미래여제' 김은지, 입단 2년 10개월 만에 첫 우승!
[효림배]
  • 오로IN|2022-11-24 오후 04: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김은지 3단(왼쪽)과 김민정 2단이 트로피를 들어 보였다.

“최정 9단을 뛰어넘는 선수가 되고 싶다.”

2020년에 입단한 뒤 2년 10개월 만에 첫 우승컵을 들어올린 '미래여제' 김은지 3단의 패기 넘치는 일성이다.

24일 경북 군위군 청소년수련원 특별대국장에서 열린 제1기 효림배 미래여제최강전 결승에서 김은지는 김민정 2단에게 126수 만에 백불계승했다. 대국시작 후 1시간 반 만에 항서를 받아내며 첫 정상에 올랐다.

결승전이 종료된 후 김은지는 “사실 우승한다고 생각지 않았는데, 긴장하지 않고 방심치 말고 바둑을 두자는 생각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KB리그 선발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고, 올해 마무리 잘 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우승을 차지한 김은지는 김선빈 2단, 정유진 3단을 꺾고 4강에 올랐으며, 23일 열린 4강전에서 이도현 3단에게 승리한 바 있다.

▲ 김은지(왼쪽)가 김민정을 꺾고 첫 '미래여제'에 올랐다. 김민정과의 상대전적은 2전 전승을 기록하고 있다.


▲ 결승전을 펼치고 있는 김은지.



대진표 상하좌우 이동하며 볼수 있습니다.

▲ 김수년 효림회계법인 대표이사(왼쪽)와 김은지가 기념촬영했다.


▲ 김진열 군위군수(왼쪽)로부터 준우승 상패를 받고 있는 김민정.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민정은 “아쉬움은 있지만 기회는 또 온다고 믿고 있다.”면서 “이 대회를 발판삼아 더욱 발전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정은 입단 후 첫 결승에 진출했으나 김은지에게 막히며 준우승했다.


▲ 대회장인 청소년수련원 외경.


▲결승전이 진행되는 동안 청소년수련원에서 군위군민을 위한 다면기가 펼쳐졌다. 최명훈 9단과 4강 진출자인 이도현과 김민서가 지도사범으로 나서 즐거운 수담의 시간을 가졌다.


▲ 내빈과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쳤다.


효림회계법인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며 바둑TV가 주관방송한 ‘제1기 효림배 미래여제최강전’의 우승상금은 1000만 원이며, 준우승상금은 300만 원이다. 생각시간은 30분에 40초 초읽기 3회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목록
댓글쓰기














확인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400바이트)
순바기|2022-11-25 오후 11:34:00|동감 0
동감 댓글
은지 드디어 왕관 하나 쟁취 하였구나! 더 높은곳을 향하여 서두르지 말고 정진하세요
김종혁|2022-11-25 오후 7:37:00|동감 0
동감 댓글
김은지는 이 대회에서 우승한거 축하하지만, 최근에 기록된 기준으로는 연도별순위에서는 올해(2022년) 104승(현재)이므로,
이창호 형님의 91승(1993년)과 목진석 형님의 93승(2007년)을 모두 넘어선 상태네요!! ㅎㅎㅎㅎㅎ
reply 윤실수 김은지의 승점은 대부분 여자 기사를 이긴 기록이기에 비교 대상이 안됨
2022-11-26 오후 1:21:00
환단고기|2022-11-25 오후 2:03:00|동감 0
동감 댓글
여기는 죽지도 못하는 미친 늙달이 쉐이들이 미친 말장난 하는덴가 보네..미친것들..할 일 없으면 관이나 짜든지 .어디서 개처럼 나와서 지랄용천들 하고 자빠졌네..쉐발새이들..다 밟아 터잤뿌까...아유 그날 내가 술만 안 먹었어도 이런 미친 것들도 없었을 건데...다...내 잘못 이로구나.
高句麗|2022-11-25 오후 1:50:00|동감 2
동감 댓글
실력뿐만 아니라 인품도 최정을 뛰어넘는 기사가 되었으면 합니다
최정9단은 실력뿐만 아니라 인품도 뛰어난 사람이라 생각합니다
고수를 따라잡으려면 실력만 따라잡을것이 아니라 인품도 따라잡고 본받아야 합니다
별님9|2022-11-25 오전 9:22:00|동감 3
동감 댓글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틀딱을 코로나 바이러스가 데려가야할텐데.
이한별|2022-11-25 오전 8:41:00|동감 1
동감 댓글
초등생끼리 둔 바둑대회서 우승했다고 최정을 넘어서는 기재를 가졌다고 호들갑떠는 절라도 머저리들..
야 이넘들아 세상에 절라도 네들만큼 잔대가리 못굴려서 안굴리는 넘들 아무도 엄따.

적당히 해라. 바둑하면 절라도 애들이 젤 잘두는 것같은 이미지 조작은 고마해라.
바둑 기술은 좀 요란해도 인간성이 개판이다.

조훈현이 같은 넘은 지보고 바둑황제니 뭐니 떠덜어대니 진짜 지가 황제인 줄
절라도 넘들이 겉으로 젤 실어하는 한나라당 민주정의당에 비례대표로 들어가서 껍죽거리고

이세돌이란 넘은 중국 구리를 이기니 제가 세상 제일인 줄 알고 까불댔지.
구글이 북한에서 사들인 바둑 인공지능 프로그램과의 경기를 앞두고 이렇게 까불었지.

바둑은 말이야, 기계가 아무리 잘해도 인간 최고수인 나를 이길수는 엄따!
내가 한 3대0으로 이길거로 본다 정도로 호언장담을 했지비?

근데 세판을 내리 개차반으로 발려버렸다. 주둥아리가 쑥 들어가 부렀다. 이 절라도 섬너무 세기의 주둥아리가..
이걸 인공지능 시스템 팔아묵기 위해 벌인 전세계적 이벤트인데 그 초대손님을 너무 쪽팔리게 하면 좀 거시기해서
구걸회장이 한판 져 주라고 해서 네판째 말도 안되는 프로그램 오류를 조작해서 져줬다.ㅎㅎㅎ
빙싱세기, 언론에서 쉴드 쳐주니까 진짜 지가 인공지능 바둑프로그램을 이긴 줄 안다..ㅋㅋㅋ

남한의 바둑두는 사람이 있고, 전문 바둑기사가 있고, 바둑대회가 있어서, 국제 바둑대회도 나갈 수 있는건데
제 혼자 잘나서 바둑대회 우승해서 상금 받았는데 그걸 바둑협회 친목단체서 뽀찌 뜯는다고 시비걸면서
그길 탈퇴한 넘이야.. 대단혀 이 절라도 섬넘.. 그 위대한 하의도 사기꾼 슨상님 만끔 위대해부러..

네들 뒤끝을 어떻게 감당하려고 눈앞 30센치만 보고 이리 날뛰나?
내한테 쥐도 새도 모르게 3족이 사라질까봐 아니 제모가지 제 마누라년 모가지, 제가 싸지른 게세기들 지키겠다고
양키 정보국의 보호망을 찾아 상전국으로 토낀 이나견이 같은 게세기들이 절라도 유전자의 본질이다.

한넘도 남기지 않겠다. 잘 보거라 내가 뭘하고 네들의 최후가 어떤 것인지 오게이?
reply HIHIHI 드디어 윤실수 아바타 또 한 놈 등장, 그 이름 이한별, 그 이름 영원히 기억하리라. 조심해 훅가는 수가 있어!!!
2022-11-25 오전 9:26:00
reply HIHIHI 이한별 제발 단발성으로 나타났가 사라지지 말고 자주자주 등장하여 너의 거친 입을 뽐내봐라. 윤실수와 함께호남죽이기 대열에 섰으면 당차게 싸워야지 왜 도망이냐?
2022-11-25 오전 10:30:00
econ|2022-11-25 오전 8:02:00|동감 2
동감 댓글
김은지는 초등학교만 나오고 바둑에 올인했는데 까짓 여자 제한 기전 우승한게 대수인가? 중학교 조차 안 갔다면 중졸인 최정, 고졸인 박정환도 꺾어야 마땅한데 어디 그런가?
더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목록